장애인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자유게시판

장애인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hellosejong 0 850 2021.04.18 21:12

우리의 목표는 지역사회와 학교, 직장 등에서 특별히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포용하는 것입니다.

 
이런 목표는 개인과 기업, 공공기관, 지역단체가 협력함으로써 달성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와 같지 않은 사람들과 의사소통하고,
 
그들이 경험하는 어려움에 대하여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 세종시민안전포럼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 A형 혈액형인 분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hellosejong 06.27 4
19 세종보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특강 진행합니다... [장애인차별의역사] hellosejong 05.27 78
18 대비하는 사람에게는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걸린 사람에게는 큰 위험일 수 있겠다 생각되어 퍼온글 올립니다. hellosejong 2021.12.01 562
17 세종시민으로서 주장하거나 공익을 위해 제안하고 싶은 의견을 찾습니다. hellosejong 2021.10.02 730
16 현정화 탁구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내던진 이유 hellosejong 2021.06.28 789
15 금남면 감성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안전문제 hellosejong 2021.06.24 836
14 세종시교육청 읍면교육발전협의회 역할(금남, 장군면 분관위원회) hellosejong 2021.04.26 785
열람중 장애인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hellosejong 2021.04.18 851
12 대구 투입 신임 간호장교들 임무 종료.. "전원 복귀" hellosejong 2020.04.10 1505
11 대구 확진자 0명.. 봉쇄·격리·치료강화 '눈물의 성과' hellosejong 2020.04.10 2227
10 삼성이 중소기업을 상대로 특허료 안내려 '꼼수' hellosejong 2020.03.28 1556
9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중국 상점의 운영방법 hellosejong 2020.03.09 1689
8 8명의 구급대원 격리된 까닭은?..의심 환자 밝히지 않은 신고에 무방비 출동 hellosejong 2020.02.26 1513
7 33살 주부 이야기 ... 경북 경산에서 hellosejong 2020.02.17 1813
6 인류평화의 첫 걸음 ... hellosejong 2020.02.17 1715
5 스카프 예쁘게 매어 보아요. hellosejong 2020.02.17 1886
4 체형별 럭셔리한 패션코디 노하우 hellosejong 2020.02.17 1407
3 몽클레르 루피니 회장의 '리부팅' hellosejong 2020.02.17 1711
2 흙수저갤을 눈물바다로 만든 가난그릴스 hellosejong 2020.02.17 1687
1 어느 지방관리의 선택 hellosejong 2020.02.16 174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103 명
  • 어제 방문자 106 명
  • 최대 방문자 674 명
  • 전체 방문자 194,652 명
  • 전체 게시물 17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